▒ 숨어있기 좋은 집 ▒ 휴대폰 케이스
HOME     SINCE 1999    [ ]    [ ]
     좋은시   │    좋은글   │    레인   │    게시판   │    etc

  
    

           시 게시판
           한국현대시
           인기시인
           사랑시
           동시
           시화
           테마
           소네트
           신춘문예
           손님창작시
 



1990 조선일보 / 나무를 꿈꾸며 - 전원책

이름
:  비고양이  (Homepage) 작성일 : 2004-12-23 22:55:30  조회 : 2003 

년도: 1990 / 공모처: 조선일보 / 당선작: 나무를 꿈꾸며 / 당선자: 전원책

나무를 꿈꾸며


1
땅끝에 모여사는 나무들은
밤이면 걸어다닌다.
설레이는 별들 물어린 눈을 뜨면
누가 먼길 떠나는 것일까,
때 이르게 어리는 달무리
이웃들이 燈(등)내달아 길 밝히고
나무들도 컴컴한 숲을 따라 걷는다.
아무도 잠깨어 슬퍼하지 않는 밤
반짝이는 햇빛 푸른 하늘 사람이 그리운
나무들은 함부로 노래하고 운다.
은빛 빛나는 톱날 같은 바람이
우루루 여기저기 몰려다니다
제 살을 베어내 머얼리 날려보내며
나무 밑을 서성일 때
수액을 떨구는 은박의 그림자와
긴 팔을 가진 나무가
「쉬잇 나무꾼이다」 속삭이며
어린 잎을 잠재운다.
가만히 숲을 흐르는 나무들의 귀엣말
은밀하게 퍼져가는 전갈을
차고 슬픈 시간에
그루터기에 쌓여 가는 달빛이 듣고 있다.
「곧 무서리가 내리겠어」 대단한 걱정거리를 두런대면서
 

2
바람마다 별들이 떨고 있다.
묵묵히 자라나는 내 이웃의 나무
밤이면 잎을 틔우는 나무여.
나도 수없는 푸른 잎을 매단다.
저물도록 땅을 파고
아득하게 흐르던 순한 강물을 당겨
머언 땅끝까지
캄캄히 잠든 뿌리가 깨어나고
나는 함부로 노래하고 운다.
알고 있을까, 나에게는 누울 곳이 없어
맑은 날에 부끄럽게 달을 만나고
아직 갚을 빚 많은 내가
아무렇지 않게 밤마다 손질하는 것이
그저 바람이며,
제 살을 베어내 머얼리 날려보내는 것을
글세, 알고 있을까 사람들은.
봉우리와 봉우리를 건너뛰는 마른번개와
그 一瞬(일순)의 광채 뒤에 숨은
기인 고뇌의 울음이
최후의 歎辭(탄사)처럼
천천히 정수리로 떨어져 내림을.
나에겐 듣는 귀가 없어
저 기막힌 因果(인과)를 짐작하고 운다.
새벽에 꽃 한송이 가슴에 달고
밤새 자라 있는 나무이기 위해.

--------------------------------------------------

심사평 / 박두진 , 조병화
 


상투적 화법 뒤에 숨은 새로움


 예심을 거쳐서 본심으로 넘어온 작품이 20명분 1백 20편이었다.
 이 중에서 다시 최종까지 논의된 작품이 네 편이었다.
 <방생>(承榮). <蘇萊浦口에서>(星康), <카메라>(金龍吉), <나무를 꿈꾸며>(전원책).
이 중에서 <방생>은 강조하려는 시(詩)의 주제의식이 지나치게 자극적인 조사(措辭)가 결함으로 지적됐고, <蘇萊浦口에서>는 전체적인 시적(詩的) 도행(道行)의 저력은 볼 수 있었으나 주제의 지역성이 시로서의 보편성을 제약하고 있음이 지적됐다.
 <카메라>는 시의 짜임새와 표현의 참신성 같은 것이 엿보였으나 주제나 그 표현이 어쩔 수 없이 건조하여 서정적 포용성이 부족하다는 결론이었다.
 당선작 <나무를 꿈꾸며>는 일단 서정시가 갖춰야 할 정서적(情緖的) 기반과 거기에 따르는 유연한 표현태(表現態)가 청순하고 섬세하여 상당한 공감력을 내포하고 있어 앞으로의 기대를 갖게 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9  1990 경향신문 / 이 달에는 주여 - 조성화      비고양이 2005/01/01 2411
8  1990 동아일보 / 서울에 사는 평강공주 - 박명자  [1]    비고양이 2004/12/26 2193
7  1990 세계일보 / 만화경(萬華鏡) - 김용길      비고양이 2004/12/25 1637
 1990 조선일보 / 나무를 꿈꾸며 - 전원책      비고양이 2004/12/23 2003
5  1990 중앙일보 / 갯바위섬 등대 - 임영봉      비고양이 2004/12/22 1735
4  1990 한국일보 / 청소부 - 이윤학      비고양이 2004/12/21 1909
3  1990 대구매일 / 갈증 - 하재영      비고양이 2004/12/21 1804
2  1990 부산일보 / 쥐불놀이 - 박종현      비고양이 2004/12/21 1622
1  1990 전남일보 / 보성강 - 성명진  [3]    비고양이 2004/12/19 2224

  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Oldies
 
 
 
Copyright ⓒ raincat.pe.kr All rights reserved. since 1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