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숨어있기 좋은 집 ▒ 휴대폰 케이스
HOME     SINCE 1999    [ ]    [ ]
     좋은시   │    좋은글   │    레인   │    게시판   │    etc

  
    

           시 게시판
           한국현대시
           인기시인
           사랑시
           동시
           시화
           테마
           소네트
           신춘문예
           손님창작시
 



[사랑받는 시]            [다시 꾸는 꿈]            [아린 가슴으로]

지란지교를 꿈꾸며 - 유안진

이름
:  비고양이  (Homepage) 작성일 : 2004-06-29 18:31:23  조회 : 951 


지란지교를 꿈꾸며 - 유안진



저녁을 먹고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옷을 갈아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 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집 가까이에 살았으면 좋겠다.
비 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도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 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놓고 열어 보일 수 있고 악의없이 남의 얘기를 주고 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 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을까. 영원이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 필요하리라.

그가 여성이라도 좋고 남성이라도 좋다. 나보다 나이가 많아도 좋고 동갑이거나 적어도 좋다. 다만 그의 인품은 맑은 강물처럼 조용하고 은근하며, 깊고 신선하며, 예술과 인생을 소중히 여길 만큼 성숙한 사람이면 된다.

그는 반드시 잘 생길 필요가 없고, 수수하나 멋을 알고 중후한 몸가짐을 할 수 있으면 된다.

때로 약간의 변덕과 신경질을 부려도 그것이 애교로 통할 수 있을 정도면 괜찮고, 나의 변덕과 괜한 흥분에도 적절하게 맞장구쳐 주고나서, 얼마의 시간이 흘러 내가 평온해지거든, 부드럽고 세련된 표현으로 충고를 아끼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는 많은 사람을 사랑하고 싶지는 않다. 많은 사람과 사귀기도 원치 않는다. 나의 일생에 한두 사람과 끊어지지 않는 아름답고 향기로운 인연으로 죽기까지 지속되길 바란다. 나는 여러나라 여러곳을 여행하면서, 끼니와 잠을 아껴 될수록 많은 것을 구경하였다. 그럼에도 지금은 그 많은 구경중에 기막힌 감회로 남은 것은 없다. 만약 내가 한두 곳 한두 가지만 제대로 감상했더라면, 두고두고 자산이 되었을걸.

우정이라 하면 사람들은 관포지교를 말한다. 그러나 나는 친구를 괴롭히고 싶지 않듯이 나 또한 끝없는 인내로 베풀기만할 재간이 없다. 나는 도 닦으며 살기를 바라지는 않고, 내친구도 성현같아지기를 바라지는 않는다.

나는 될수록 정직하게 살고 싶고, 내 친구도 재미나 위안을 위해서 그저 제 자리서 탄로나는 약간의 거짓말을 하는 재치와 위트를 가졌으면 싶을 뿐이다.
나는 때때로 맛있는 것을 내가 더 먹고싶을 테고, 내가 더 예뻐 보이기를 바라겠지만, 금방 그 마음을 지울 줄도 알 것이다. 때로 나는 얼음 풀리는 냇물이 나 가을 갈대숲 기러기 울음을 친구보다 더 좋아할 수 있겠으나, 결국은 우정을 제일로 여길 것이다.

우리는 흰눈 속 참대같은 기상을 지녔으나 들꽃처럼 나약할 수 있고, 아첨 같은 양보는 싫어하지만 이따금 밑지며 사는 아량도 갖기를 바란다.

우리는 명성과 권세, 제력을 중시하지도 부러워하지도 경멸하지도 않을 것이며, 그 보다는 자기답게 사는 데 더 매력을 느끼려 애쓸 것이다.

우리가 항상 지혜롭진 못하더라도, 자기의 곤란을 벗어나기 위해 비록 진실일지라도 타인을 팔진 않을 것이다. 오해를 받더라도 묵묵할 수 있는 어리석음과 배짱을 지니기를 바란다. 우리의 외모가 아름답지 않다 해도 우리의 향기많은 아름답게 지니니라.

우리는 시기하는 마음없이 남의 성공을 얘기하며, 경쟁하지 않고 자기하고 싶은 일을 하되, 미친듯이 몰두하게 되기를 바란다.

우리는 우정과 애정을 소중히 여기되 목숨을 거는 만용은 피할 것이다. 그래서 우리의 우정은 애정과도 같으며, 우리의 애정 또한 우정과도 같아서 요란한 빛깔과 시끄운 소리도 피할 것이다.

나는 반닫이를 닦다가 그를 생각할 것이며, 화초에 물을 주다가, 안개 낀 아침 창문을 열다가, 가을 하늘의 흰구름을 바라보다 까닭없이 현기증을 느끼다가 문득 그가 보고 싶어지며, 그도 그럴 때 나를 찾을 것이다.

그는 때로 울고 싶어지기도 하겠고, 내게도 울 수 있는 눈물과 추억이 있을 것이다. 우리에겐 다시 젊어질 수 있는 추억이 있으나, 늙은 일에 초조하지 않을 웃음도 만들어낼 것이다. 우리는 눈물을 사랑하되 헤프지 않게, 가지는 멋보다 풍기는 멋은 사랑하며.

냉면을 먹을 때는 농부처럼 먹을 줄 알며, 스테이크를 자를 때는 여왕보다 품위있게, 군밤을 아이처럼 까먹고, 차를 마실때는 백작부인보다 우아해지리라.

우리는 푼돈을 벌기위해 하기 싫은 일을 하지 않을 것이며, 천년을 늙어도 항상 가락을 지니는 오동나무처럼, 일생을 춥게 살아도 향기를 팔지 않는 매화 처럼, 자유로운 제 모습을 잃지 않고 살고자 애쓰며 서로 격려하리라.

우리는 누구도 미워하지 않으며, 특별히 한두 사람을 사랑한다 하여 많은 사람을 싫어 하진 않으리라. 우리가 멋진 글을 못 쓰더라도 쓰는 일을 택한 것에 후회하지 않듯이, 남의 약점도 안쓰럽게 여기리라.

내가 길을 가다가 한 묶음 꽃을 사서 그에게 안겨줘도, 그는 날 주착이라고 나무라지 않으며, 건널목이 아닌 데로 찻길을 건너도 나의 교양을 비웃지 않을 게다. 나 또한 더러 그의 눈에 눈곱이 끼더라도, 이 사이에 고춧가루가 끼었다 해도 그의 숙녀됨이나 그의 신사다움을 의심치 않으며, 오히려 인간적인 유유함을 느끼게 될 게다.

우리의 손이 비록 작고 여리나 서로를 버티어주는 기둥이 될 것이며, 우리의 눈에 핏발이 서더라도 총기가 사라진 것은 아니며, 눈빛이 흐리고 시력이 어두워질수록 서로를 살펴주는 불빛이 되어주리라.

그러다가 어느날이 홀연이 오더라도 축복처럼, 웨딩드레스처럼 수의를 입게 되리라. 같은 날 또는 다른 날이라도.

세월이 흐르거든 묻힌 자리에서 더 고운 품종의 지란이 돋아피어, 맑고 높은 향기로 다시 만나지리라.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107  가고 오지 않는 사람 - 김남조      비고양이 2150
106  가끔은 비 오는 간이역에서 은사시나무가 되고 싶었다...      비고양이 1378
105  가난하다는 것은 - 안도현      비고양이 1403
104  가난한 사랑의 노래 - 신경림      비고양이 1395
103  가시나무 - 하덕규      비고양이 1479
102  가장 낮은 사랑이 가장 깊은 사랑 - 박성철      비고양이 1480
101  공개적인 사랑 - 용혜원      비고양이 1282
100  국화 옆에서 - 서정주      비고양이 1733
99  귀천(歸天) - 천상병      비고양이 1504
98  그대 내 앞에 서 있던 날 - 용혜원      비고양이 1295
97  그대 따라 흔들리고 싶다 - 박신석      비고양이 1277
96  그대에게 가고 싶다 - 안도현      비고양이 1544
95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 함석헌      비고양이 1288
94  꽃씨를 닮은 마침표처럼 - 이해인      비고양이 1299
93  나 그렇게 당신을 사랑합니다 - 한용운      비고양이 1352
92  나는 내 운명의 주인, 나는 내 영혼의 선장 - 윌리...      비고양이 1530
91  나의 마음은 - 문향란      비고양이 1284
90  나 죽거든, 사랑하는 이여 - C. 로제티      비고양이 1517
89  내가 너를 사랑하는 이유 - 문향란      비고양이 1279
88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 도종환      비고양이 1441
87  내가 좋아하는 이 - 용혜원      비고양이 1284
86  내 마음은 - 김동명      비고양이 1478
85  내 마음의 방 - 박민수      비고양이 1255
84  너는 알아야 해 - 왕국진      비고양이 1223
83  너를 위하여 - 김남조      비고양이 1369
82  너에게 띄우는 글 - 이해인      비고양이 1252
81  누구나 혼자이지 않은 사람은 없다 - 김재진      비고양이 1202
80  느린 달팽이의 사랑 - 유하      비고양이 1232
79  느티나무가 있는 풍경 - 김기만      비고양이 1179
78  다시 첫사랑의 시절로 돌아갈 수 있다면 - 장석주      비고양이 1067
77  당신을 사랑하는 사람이 - 문은희      비고양이 1232
76  당신을 위해 비워둔 집 - 김승동      비고양이 1149
75  당신의 이름 - 이성희      비고양이 1131
74  당신이 날 사랑해야 한다면 - 엘리자벳 배릿 브라우...      비고양이 1292
73  당신이었으면 좋겠습니다 - 이정하      비고양이 1177
72  달팽이의 사랑 - 김광규      비고양이 1053
71  딱 둘만 남게 된다면 - 임문혁      비고양이 1129
70  뜨거운 편지 - 김현태      비고양이 1129
69  마음 - 김광섭      비고양이 1248
68  말 없는 시선으로 - 김미선      비고양이 1010
67  멀리 있는 사람이 가슴으로 더욱 그립다 - 이용채      비고양이 1132
66  목마와 숙녀 - 박인환      비고양이 1096
65  무지개 - W.워즈워드      비고양이 1266
64  물망초 - 김남조      비고양이 1131
63  미라보 다리 - 기욤 아폴리네르      비고양이 1453
62  별 헤는 밤 - 윤동주      비고양이 1131
61  비 오는 날 - 김기린      비고양이 1288
60  사람을 찾습니다 - 이풀잎      비고양이 1214
59  사랑 - 김남주      비고양이 1225
58  사랑 - 김성만      비고양이 1166
57  사랑 - 김초혜      비고양이 1203
56  사랑 - 정호승      비고양이 1178
55  사랑법 - 강은교      비고양이 1247
54  사랑법 첫째 - 고정희      비고양이 1167
53  사랑은 싸우는 것 - 안도현      비고양이 1170
52  사랑은 조용히 오는 것 - G.밴더빌트      비고양이 1276
51  사랑을 시작하는 동생에게 - 나해철      비고양이 1298
50  사랑의 우화 - 이정하      비고양이 1129
49  사랑일기 - 하덕규      비고양이 1239
48  사랑하는 너에게 - 김용택      비고양이 1269
47  사랑하는 사람에게 - 김재진      비고양이 929
46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 원태연      비고양이 1073
45  사랑한다는 건 - 박남원      비고양이 1017
44  사랑한다는 것으로 - 서정윤      비고양이 906
43  사랑한 이야기 - 김남조      비고양이 970
42  사랑할 때는 - 이정은      비고양이 907
41  사랑해 라는 말 - 길강호      비고양이 910
40  사슴 - 노천명  [1]    비고양이 954
39  사흘만 - 나희덕      비고양이 983
38  서시 - 윤동주      비고양이 891
37  섬 찾아 가는 길 - 김은숙      비고양이 896
36  성북동 비둘기 - 김광섭      비고양이 878
35  세상의 비밀들을 알았어요 - 김용택      비고양이 975
34  세월이 가면 - 박인환      비고양이 945
33  소년에게 - 이해인      비고양이 947
32  소라 - 조병화      비고양이 839
31  아도니스를 위한 연가 - 최영미      비고양이 896
30  아름다운 사람이 되고 싶다 - 김기남      비고양이 971
29  아름다운 사랑을 위해 - 유복남      비고양이 1013
28  아주 작고 하찮은 것 - 안도현      비고양이 922
27  아직도 사랑한다는 말에 - 서정윤      비고양이 905
26  아침의 기도 - 용혜원      비고양이 971
25  애너벨 리 - Edgar Allen Poe      비고양이 859
24  연탄 한 장 - 안도현      비고양이 1100
23  연필 깍는 시간 - 김재진      비고양이 1027
22  영원히 사랑한다는 것은 - 도종환      비고양이 1015
21  오늘 그대 작은 소망이고 싶습니다 - 맹명관      비고양이 934
20  오늘을 위한 기도 - 이해인      비고양이 1091
19  우울한 샹송 - 이수익      비고양이 887
18  울고 있을 때 읽어 봐 - 위기철      비고양이 976
17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 - 류시화      비고양이 914
16  외딴 마을의 빈집이 되고 싶다 - 이해인      비고양이 960
15  외로운 영혼의 섬 - 조병화      비고양이 1195
14  이런 날 만나게 해 주십시요 - 원태연      비고양이 955
13  이름 없는 여인이 되어 - 노천명      비고양이 1018
12  이제는 더이상 헤매지 말자 - 바이런      비고양이 1265
11  일기 - 원태연      비고양이 938
10  작은 시작 - 박종화      비고양이 895
9  접시꽃 당신 - 도종환      비고양이 863
8  즐거운 편지 - 황동규      비고양이 830
 지란지교를 꿈꾸며 - 유안진      비고양이 951
6  참된 친구 - 신달자      비고양이 914
5  청포도 - 이육사      비고양이 884
4  초원의 빛 - 윌리엄 워즈워드      비고양이 1300
3  키 큰 남자를 보면 - 문정희      비고양이 958
2  하늘에 쓰네 - 고정희      비고양이 847
1  함께 있으면 좋은 사람 - 용혜원      비고양이 914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Oldies
 
 
 
Copyright ⓒ raincat.pe.kr All rights reserved. since 1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