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숨어있기 좋은 집 ▒ 휴대폰 케이스
HOME     SINCE 1999    [ ]    [ ]
     좋은시   │    좋은글   │    레인   │    게시판   │    etc

  
    

           시 게시판
           한국현대시
           인기시인
           사랑시
           동시
           시화
           테마
           소네트
           신춘문예
           손님창작시
 



[사랑받는 시]            [다시 꾸는 꿈]            [아린 가슴으로]

미라보 다리 - 기욤 아폴리네르

이름
:  비고양이  (Homepage) 작성일 : 2004-06-29 21:35:50  조회 : 1395 


미라보 다리 - 기욤 아폴리네르



미라보 다리 아래 세느 강이 흐르고
우리들의 사랑도 흘러간다.
그러나 괴로움에 이어서 오는 기쁨을
나는 또한 기억하고 있나니,

밤이여 오라 종이여 울려라,
세월은 흐르고 나는 여기 머문다.
손에 손을 잡고서 얼굴을 마주 보자.
우리들의 팔 밑으로
미끄러운 물결의
영원한 눈길이 지나갈 때
밤이여 오라 종이여 울려라,
세월은 흐르고 나는 여기 머문다.

흐르는 강물처럼 사랑은 흘러간다.
사랑은 흘러간다.
삶이 느리듯이
희망이 강렬하듯이

밤이여 오라 종이여 울려라,
세월은 흐르고 나는 여기 머문다.

날이 가고 세월이 지나면
가버린 시간도
사랑도 돌아오지 않고
미라보 다리 아래 세느 강만 흐른다.

밤이여 오라 종이여 울려라,
세월은 흐르고 나는 여기 머문다.



Le Pont Mirabeau - G. Apollinaire


Sous le pont Mirabeau coule la Seine
Et nos amours
Faut-il qu'il m'en souvienne
La joie venait toujours apres la peine
Vienne la nuit sonne l'heure
Les jours s'en vont je demeure

Les mains dans les mains restons face a face
Tandis que sous
Le pont de nos bras passe
Des eternels regards l'onde si lasse

Vienne la nuit sonne l'heure
Les jours s'en vont je demeure

L'amour s'en va comme cette eau courante
L'amour s'en va
Comme la vie est lente
Et comme l'Esperance est violente

Vienne la nuit sonne l'heure
Les jours s'en vont je demeure

Passent les jours et passent les semaines
Ni temps passe
Ni les amours reviennent
Sous le pont Mirabeau coule la Seine

Vienne la nuit sonne l'heure
Les jours s'en vont je demeure




Wilhelm Apollinaris de Kostrowitzki (1880~1918)

1880년 이탈리아 로마에서 출생
1899년 가족과 함께 리용으로 이주
1901년 <라 그랑드 프랑스>에 처음으로 세 편의 시를 발표
1913년 시집 <알코올> 출간
1918년 사망

"미라보 다리 아래 세느강이 흐르고 / 우리들의 사랑도 흘러간다"라는 구절에서 시작되는 기욤 아폴리네르의 [미라보 다리]를 읽을 때, 우리들은 학창시절의 풋풋한 보라빛 꿈 속으로 되돌아간다. 그때 우리가 지녔던 공책의 표지나 책받침, 책갈피 등에 삽화와 함께 적혀있던 시가 바로 그것이다.
아폴리네르는 1898년부터 시를 발표하기 시작했으나 그 시절 그는 시인이기보다는 평론가로서 주로 활동했다. 당시 그는 피카소와 브라크, 막스 자콥 등의 저명한 예술가들과 깊은 교우관계를 맺고 있었다. 1913년 시집 <알코올>이 출간됨으로써 아폴리네르는 시인으로서의 명성을 얻게 된다. 그 대중적인 정서 때문에 모든 사람이 애송하는 명시로 남은 '미라보 다리'도 여기에 수록된 작품 중의 하나이다. 시인으로서 그가 주로 노래한 것은 삶에 깃들어 있는 갖가지 향기와 빛깔이다. 그리고 파스텔톤의 은은한 언어가 그 세계를 인상적인 것으로 아로새긴다. '나그네'에서 시인은 인생이란 여행과 같다고 읊고 있다. 삶은 망각이기에 쓸쓸하다. 그러나 '미래', '새가 노래하네' 등의 시편들은 삶이 기쁨과 환희에 가득 찬 것임을 말하고 있다.

매우 정열적이고 호방한 기질의 소유자였던 아폴리네르는 많은 여인들을 사랑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여류화가 마리 로랑생과의 사랑은 그 자신에게 깊은 영향을 남겼다. 마리 이후에도 또 다른 여인들을 차례로 만났고 그 때마다 그는 '루에게 주는 시', '마를렌느에게 주는 시' 수십 편을 썼다. 언젠가 아폴리네르와 같은 삶에 대한 열정이 그리워지기 시작할 때 우리 또한 그렇게 중얼거릴지도 모른다. "밤이여 오라 종은 울려라 / 세월은 흐르고 나는 여기 있다" (임영봉/문학평론가)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107  가고 오지 않는 사람 - 김남조      비고양이 2077
106  가끔은 비 오는 간이역에서 은사시나무가 되고 싶었다...      비고양이 1327
105  가난하다는 것은 - 안도현      비고양이 1361
104  가난한 사랑의 노래 - 신경림      비고양이 1346
103  가시나무 - 하덕규      비고양이 1425
102  가장 낮은 사랑이 가장 깊은 사랑 - 박성철      비고양이 1437
101  공개적인 사랑 - 용혜원      비고양이 1238
100  국화 옆에서 - 서정주      비고양이 1652
99  귀천(歸天) - 천상병      비고양이 1455
98  그대 내 앞에 서 있던 날 - 용혜원      비고양이 1256
97  그대 따라 흔들리고 싶다 - 박신석      비고양이 1232
96  그대에게 가고 싶다 - 안도현      비고양이 1479
95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 함석헌      비고양이 1241
94  꽃씨를 닮은 마침표처럼 - 이해인      비고양이 1252
93  나 그렇게 당신을 사랑합니다 - 한용운      비고양이 1313
92  나는 내 운명의 주인, 나는 내 영혼의 선장 - 윌리...      비고양이 1469
91  나의 마음은 - 문향란      비고양이 1241
90  나 죽거든, 사랑하는 이여 - C. 로제티      비고양이 1465
89  내가 너를 사랑하는 이유 - 문향란      비고양이 1215
88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 도종환      비고양이 1370
87  내가 좋아하는 이 - 용혜원      비고양이 1236
86  내 마음은 - 김동명      비고양이 1435
85  내 마음의 방 - 박민수      비고양이 1209
84  너는 알아야 해 - 왕국진      비고양이 1166
83  너를 위하여 - 김남조      비고양이 1311
82  너에게 띄우는 글 - 이해인      비고양이 1208
81  누구나 혼자이지 않은 사람은 없다 - 김재진      비고양이 1150
80  느린 달팽이의 사랑 - 유하      비고양이 1179
79  느티나무가 있는 풍경 - 김기만      비고양이 1136
78  다시 첫사랑의 시절로 돌아갈 수 있다면 - 장석주      비고양이 1028
77  당신을 사랑하는 사람이 - 문은희      비고양이 1192
76  당신을 위해 비워둔 집 - 김승동      비고양이 1104
75  당신의 이름 - 이성희      비고양이 1083
74  당신이 날 사랑해야 한다면 - 엘리자벳 배릿 브라우...      비고양이 1214
73  당신이었으면 좋겠습니다 - 이정하      비고양이 1121
72  달팽이의 사랑 - 김광규      비고양이 999
71  딱 둘만 남게 된다면 - 임문혁      비고양이 1087
70  뜨거운 편지 - 김현태      비고양이 1080
69  마음 - 김광섭      비고양이 1199
68  말 없는 시선으로 - 김미선      비고양이 960
67  멀리 있는 사람이 가슴으로 더욱 그립다 - 이용채      비고양이 1083
66  목마와 숙녀 - 박인환      비고양이 1043
65  무지개 - W.워즈워드      비고양이 1220
64  물망초 - 김남조      비고양이 1083
 미라보 다리 - 기욤 아폴리네르      비고양이 1395
62  별 헤는 밤 - 윤동주      비고양이 1077
61  비 오는 날 - 김기린      비고양이 1237
60  사람을 찾습니다 - 이풀잎      비고양이 1162
59  사랑 - 김남주      비고양이 1178
58  사랑 - 김성만      비고양이 1124
57  사랑 - 김초혜      비고양이 1158
56  사랑 - 정호승      비고양이 1129
55  사랑법 - 강은교      비고양이 1206
54  사랑법 첫째 - 고정희      비고양이 1115
53  사랑은 싸우는 것 - 안도현      비고양이 1115
52  사랑은 조용히 오는 것 - G.밴더빌트      비고양이 1225
51  사랑을 시작하는 동생에게 - 나해철      비고양이 1244
50  사랑의 우화 - 이정하      비고양이 1079
49  사랑일기 - 하덕규      비고양이 1193
48  사랑하는 너에게 - 김용택      비고양이 1219
47  사랑하는 사람에게 - 김재진      비고양이 888
46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 원태연      비고양이 1029
45  사랑한다는 건 - 박남원      비고양이 965
44  사랑한다는 것으로 - 서정윤      비고양이 863
43  사랑한 이야기 - 김남조      비고양이 909
42  사랑할 때는 - 이정은      비고양이 860
41  사랑해 라는 말 - 길강호      비고양이 868
40  사슴 - 노천명  [1]    비고양이 916
39  사흘만 - 나희덕      비고양이 937
38  서시 - 윤동주      비고양이 841
37  섬 찾아 가는 길 - 김은숙      비고양이 856
36  성북동 비둘기 - 김광섭      비고양이 827
35  세상의 비밀들을 알았어요 - 김용택      비고양이 919
34  세월이 가면 - 박인환      비고양이 901
33  소년에게 - 이해인      비고양이 903
32  소라 - 조병화      비고양이 793
31  아도니스를 위한 연가 - 최영미      비고양이 853
30  아름다운 사람이 되고 싶다 - 김기남      비고양이 926
29  아름다운 사랑을 위해 - 유복남      비고양이 966
28  아주 작고 하찮은 것 - 안도현      비고양이 863
27  아직도 사랑한다는 말에 - 서정윤      비고양이 847
26  아침의 기도 - 용혜원      비고양이 924
25  애너벨 리 - Edgar Allen Poe      비고양이 821
24  연탄 한 장 - 안도현      비고양이 1046
23  연필 깍는 시간 - 김재진      비고양이 975
22  영원히 사랑한다는 것은 - 도종환      비고양이 959
21  오늘 그대 작은 소망이고 싶습니다 - 맹명관      비고양이 885
20  오늘을 위한 기도 - 이해인      비고양이 1033
19  우울한 샹송 - 이수익      비고양이 838
18  울고 있을 때 읽어 봐 - 위기철      비고양이 936
17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 - 류시화      비고양이 867
16  외딴 마을의 빈집이 되고 싶다 - 이해인      비고양이 912
15  외로운 영혼의 섬 - 조병화      비고양이 1139
14  이런 날 만나게 해 주십시요 - 원태연      비고양이 904
13  이름 없는 여인이 되어 - 노천명      비고양이 974
12  이제는 더이상 헤매지 말자 - 바이런      비고양이 1215
11  일기 - 원태연      비고양이 901
10  작은 시작 - 박종화      비고양이 860
9  접시꽃 당신 - 도종환      비고양이 823
8  즐거운 편지 - 황동규      비고양이 783
7  지란지교를 꿈꾸며 - 유안진      비고양이 910
6  참된 친구 - 신달자      비고양이 875
5  청포도 - 이육사      비고양이 841
4  초원의 빛 - 윌리엄 워즈워드      비고양이 1265
3  키 큰 남자를 보면 - 문정희      비고양이 933
2  하늘에 쓰네 - 고정희      비고양이 807
1  함께 있으면 좋은 사람 - 용혜원      비고양이 877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Oldies
 
 
 
Copyright ⓒ raincat.pe.kr All rights reserved. since 1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