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숨어있기 좋은 집 ▒ 휴대폰 케이스
HOME     SINCE 1999    [ ]    [ ]
     좋은시   │    좋은글   │    레인   │    게시판   │    etc

  
    

           시 게시판
           한국현대시
           인기시인
           사랑시
           동시
           시화
           테마
           소네트
           신춘문예
           손님창작시


 



눈이 내리면 편지를 씁니다 - 최옥

이름
:  비고양이  (Homepage) 작성일 : 2012-01-16 06:46:53  조회 : 1084 


눈이 내리면 편지를 씁니다 - 최옥



눈이 내리면
세상은 편지지 한장이
됩니다

단 한 사람에게만
보낼 수 있는 편지

내 사랑도 이렇게
한번씩은 말문을 여나 봅니다
괜히 할말이 많아지지만

하고픈 말 한마디
더욱 간절해집니다

이 세상 그 누구에게도
존재하지 않는,
내 가슴 깊은 곳에서만
숨쉬는 당신

쌓아만 두어서
사랑도 때로는 당신을 가리는
높다란 벽이더니

눈이 내릴때마다
더러는 지우고 더러는 묻어두고
처음 당신을 사랑하던
마음만 남았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권말선 詩人의 시집이 출간되었어요!     비고양이  2011/11/27 996
7666  폐점 - 박주택      비고양이 2013/12/31 2812
7665  우회전 - 송종수      비고양이 2013/12/31 2223
7664  나무는 죽거나말거나 - 송일순      비고양이 2013/12/16 2245
7663  마음 - 조병무      비고양이 2013/12/15 3037
7662  안으로 들어가기 - 구중서      비고양이 2013/12/10 2077
7661  첫 눈 - 기정순      비고양이 2013/12/10 1335
7660  아는가 모르는가 - 이세방      비고양이 2013/12/09 3727
7659  막잠 - 송문헌      비고양이 2013/12/09 737
7658  별 - 박영신      비고양이 2013/12/07 1166
7657  눈보라 - 이흔복      비고양이 2013/12/07 798
7656  빈자리 - 갈정웅      비고양이 2013/12/04 1262
7655  그래도 사랑은 안부하는 것 - 김철현  [1]    비고양이 2012/06/20 6069
7654  얼룩의 힘 - 박현웅      비고양이 2012/06/20 3250
7653  내일 이야기 - 김근이      비고양이 2012/06/18 3576
7652  여행을 떠나자 - 임영준      비고양이 2012/06/18 3347
7651  등대 - 신지은      비고양이 2012/06/04 3250
7650  고향 - 박경숙      비고양이 2012/06/04 1604
7649  내가 세지 못하는 것 - 감태준      비고양이 2012/05/29 1804
7648  씀바귀 - 김리영      비고양이 2012/05/29 1110
7647  마중물 - 고경숙      비고양이 2012/05/29 1239
7646  그리 살고 싶다 - 김명숙      비고양이 2012/05/22 2411
7645  침묵 - 공석진      비고양이 2012/05/22 1578
7644  배 - 박종국      비고양이 2012/05/16 925
7643  봄 잎,잎,잎 - 김경란      비고양이 2012/05/16 1122
7642  철길 - 김영기      비고양이 2012/05/15 923
7641  마디, 푸른 한 마디 - 정일근      비고양이 2012/05/15 992
7640  하루살이 - 김호삼      비고양이 2012/05/07 1382
7639  엉겅퀴 - 김시운      비고양이 2012/05/07 972
7638  아버지 - 권용익      비고양이 2012/05/07 1291
7637  구두와 고양이 - 반칠환      비고양이 2012/05/03 885
7636  다리 - 김선진      비고양이 2012/04/23 935
7635  너무 아름다운 병 - 함성호      비고양이 2012/04/23 1533
7634  그리운 악마 - 이수익      비고양이 2012/04/23 1169
7633  그대의 향기 - 민문자      비고양이 2012/04/19 2056
7632  꽃 피는 사랑 - 박고은      비고양이 2012/04/13 1571
7631  봄날에는 - 이희숙      비고양이 2012/04/09 1196
7630  4월의 꿈 - 이채      비고양이 2012/04/09 1064
7629  그대는 나의 별 - 나명욱      비고양이 2012/03/28 1441
7628  창밖에 꽃비가 내리네 - 이채      비고양이 2012/03/28 1327
7627  양귀비 - 김승기      비고양이 2012/03/28 897
7626  여가 시간 - W.H. 데이비스      비고양이 2012/03/26 903
7625  바람 되어 가는 길 - 조철형      비고양이 2012/03/26 1252
7624  붕어야 - 박정식      비고양이 2012/03/26 741
7623  사랑할 수 있을 때 - 류인순      비고양이 2012/03/22 1790
7622  그리움 품고 산다는 것 - 이상희      비고양이 2012/03/22 1507
7621  노루귀 - 김승기      비고양이 2012/03/20 825
7620  다리 - 김선지      비고양이 2012/03/19 798
7619  우리가 다시 만나면 - 이연지      비고양이 2012/03/19 1346
7618  초승달 - 배산영      비고양이 2012/03/19 916
7617  아름다운 사람 - 이일영      비고양이 2012/03/02 1835
7616  항아리 - 최문환      비고양이 2012/03/02 990
7615  마음의 향기 - 온기은      비고양이 2012/02/29 1436
7614  엄지손가락 - 성재경      비고양이 2012/02/22 990
7613  봄맞이 - 오보영      비고양이 2012/02/22 1077
7612  안부 - 이일영      비고양이 2012/02/20 1227
7611  사랑아 - 온기은      비고양이 2012/02/16 1445
7610  이듬해 - 윤현조      비고양이 2012/02/16 791
7609  봄날, 사랑은 - 김수목      비고양이 2012/02/16 1040
7608  어떤 결심 - 이해인      비고양이 2012/01/16 1901
7607  최고의 습관 - 하영순      비고양이 2012/01/16 1259
 눈이 내리면 편지를 씁니다 - 최옥      비고양이 2012/01/16 1084
7605  어떤 부부 - 박명희      비고양이 2012/01/12 1376
7604  그리움 - 김용하      비고양이 2012/01/11 1590
7603  내가 가는 길 - 박인걸      비고양이 2012/01/11 1118
7602  끝나지 않는 것에 대한 생각 - 신해욱      비고양이 2012/01/09 1137
7601  한 해의 행복을 기도하는 마음 - 이채      비고양이 2012/01/09 1043
7600  숲에 살고 싶어 - 정공량      비고양이 2012/01/05 883
7599  겨울나무 - 남민옥      비고양이 2012/01/03 953
7598  문구멍 - 신현득      비고양이 2012/01/03 725
7597  아침, 그대를 맞으며 - 양현근      비고양이 2012/01/01 1031
7596  새해에는 - 이제민      비고양이 2012/01/01 856
7595  새해 아침의 기도 - 안종환      비고양이 2012/01/01 869
7594  별 하나 - 도종환      비고양이 2011/12/21 1276
7593  갈대는 갈대를 꺽지 않는다 - 이향지      비고양이 2011/12/21 892
7592  단추를 채우면서 - 천양희      비고양이 2011/12/21 883
7591  전동차에서 - 손광세      비고양이 2011/12/19 673
7590  오늘의 다짐 - 정윤목      비고양이 2011/12/19 1013
7589  손에게 - 차한수      비고양이 2011/12/19 731
7588  사랑 - 김승동      비고양이 2011/12/16 1212
7587  생각한다는 것 - 공석진      비고양이 2011/12/16 1007
7586  그리 살고 싶다 - 김명숙      비고양이 2011/12/15 1012
7585  나에게 아름다운 것들 - 전훈      비고양이 2011/12/15 1027
7584  한 사람 - 강효수      비고양이 2011/12/15 1009
7583  내 청춘이 지나가네 - 박정대      비고양이 2011/12/13 1027
7582  자녀를 위한 부모의 기도 - 정윤목      비고양이 2011/12/13 1014
7581  바다가 서 있다 - 이은희      비고양이 2011/12/13 817
7580  당신의 한 해는 아름다웠습니다 - 이채      비고양이 2011/12/09 1003
7579  12월에 꿈꾸는 사랑 - 이채      비고양이 2011/12/09 900
7578  국수가 먹고 싶다 - 이상국      비고양이 2011/12/06 962
7577  길 - 이인순      비고양이 2011/12/06 1035
7576  세상의 집 - 여태천      비고양이 2011/12/06 766
7575  슬며시 눈을 감으면 - 김나영      비고양이 2011/12/05 939
7574  그래, 보따리를 싼다는 건 - 김연이      비고양이 2011/12/05 725
7573  그대 - 허홍구      비고양이 2011/12/05 943
7572  다시 꿈꾸지 않아도 - 황영순      비고양이 2011/12/04 882
7571  하루 - 이남일      비고양이 2011/12/01 1182
7570  씨앗 - 정윤목      비고양이 2011/12/01 929
7569  자줏빛 꿈 - 권말선      비고양이 2011/11/29 940
7568  길을 꿈꾸다 - 조철형      비고양이 2011/11/27 1330

  1 [2][3][4][5][6][7][8][9][10][11][12][13]..[77]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Oldies
 
 
 
Copyright ⓒ raincat.pe.kr All rights reserved. since 1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