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숨어있기 좋은 집 ▒ 휴대폰 케이스
HOME     SINCE 1999    [ ]    [ ]
     좋은시   │    좋은글   │    레인   │    게시판   │    etc

  
    

           힘이되는 글
           좋은 글
           머피의 법칙
 



한번만 읽어 주세요

이름
:  비고양이  (Homepage) 작성일 : 2005-01-02 22:14:25  조회 : 2386 


한번만 읽어 주세요



스물여섯의 나이에 다리부상으로 신문사를 그만두어야했던 마가렛 미첼은 병상에서 소설을 쓰기 시작하여 이후 10년의 긴 시간끝에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탈고 했다.
미첼은 완성된 원고 뭉치를 들고 출판사를 찾아아다녔으나 무명 작가의 소설을 출판하겠다고 나서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그렇게 3년이 흘렀다. 미첼의 원고는 닳아져서 조금 너덜너덜해졌다.
그날도 미첼은 원고 뭉치를 들고 집을 나섰다. 밀런 출판사를 찾아갔을 때 편집장인 레이슨은 출장을 가기위해 기차역으로 떠난 뒤였다. 미첼은 기차역으로 급히 갔다. 그녀가 기차역에 도달했을 때 레이슨은 막 기차에 오르려 하고 있었다.
미첼은 큰 소리로 레이슨을 불렀다. 레이슨이 걸음을 멈추고 미첼을 쳐다보자 그녀는 그에게 다가가 원고뭉치를 안기며 말했다.

"한번만 읽어 주세요..."

레이슨은 마지못해 원고를 들고 기차에 올라탔다. 덜컹거리며 기차가 움직이자 미첼은 빠른 걸음으로 기차역을 빠져나가 우체국으로 향했다. 레이슨은 원고뭉치를 한켠에 내려놓고는 아예 거들떠 보지도 않았다.
얼마 후 기차내 직원이 레이슨에게 전보 한 통을 내밀었다. 전보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다.

[ 한번만 읽어 주세요. - 미첼 올림 ]

전보를 훑어본 레이슨은 흘깃 미첼의 원고를 쳐다보고는 이내 하던 일을 계속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같은 내용의 두번째 전보가 배달되었다. 그때까지도 레이슨은 원고를 읽어볼 흥미를 느끼지 못했다.
그런데 또 다시 세번째 전보가 배달되었다. 그제서야 레이슨은 기차역에 서있던 미첼의 얼굴을 떠올리며 조금이라도 읽어 볼 생각으로 원고를 펼쳤다.
목적지에 기차가 멈추자 사람들이 하나 둘 짐을 챙겨 내렸지만 레이슨은 그것도 모른 채 미첼의 원고에 푹 빠져 있었다.
이렇게 해서 출판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하루에 5만 부가 팔릴 정도의 세기적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59  꿈은 반드시 기록하십시오 - 마이클 핸슨      비고양이 2010/07/13 10447
58  두 가지만 주소서      비고양이 2010/02/02 8562
57  이기는 사람과 지는 사람 - J.하비스      비고양이 2009/10/27 5500
56  들은 귀는 천년이요, 말한 입은 사흘이다 - 좋은생각  [1]    비고양이 2009/07/20 5169
55  말없이 사랑합시다 - J. S갈로  [1]    비고양이 2008/10/20 6028
54  만남보다 더 아름다운 이별 - 최복현      비고양이 2007/10/03 3948
53  무지개 원리  [1]    비고양이 2007/07/01 3602
52  신입사원의 사직서      비고양이 2007/06/10 3210
51  내 마음에 작은 기쁨이 있다면  [2]    비고양이 2007/03/09 3842
50  당신도 누군가에게 힘이 되어 주는 사람      비고양이 2007/02/15 3420
49  말없이 사랑하여라      비고양이 2007/02/14 2799
48  끝까지 해보라 - 에드거 A 게스트  [1]    비고양이 2006/12/27 2279
47  가슴에 남는 좋은 느낌 하나      비고양이 2006/12/25 3063
46  행복한 동행 - 공복자      비고양이 2006/12/22 2915
45  낙천적인 생각 - 유응교      비고양이 2006/12/21 2355
44  마음에 사랑이 넘치면 - 이해인  [2]    비고양이 2006/12/19 2519
43  나를 사랑하는 방법 - 용혜원      비고양이 2006/12/13 6378
42  내 향기로운 삶을 위하여      비고양이 2006/12/13 5978
41  작은 노래 - 이해인      비고양이 2006/12/10 5842
40  솔직히 말해서 나는 - 김남주      비고양이 2006/12/07 5651
39  행복의 얼굴 - 김현승  [1]    비고양이 2006/12/07 5668
38  마음속에 있는 낡고 그리운 방 - 류시화      비고양이 2006/12/07 1875
37  좋은 사람에게는 8가지 마음이 있습니다      비고양이 2006/12/05 2717
36  가난한 마음의 행복      비고양이 2006/12/05 1846
35  행복이라는 나무 - 이정하      비고양이 2006/12/05 1756
34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 김현태  [2]    비고양이 2006/11/28 2098
33  글에도 마음씨가 있습니다 - 오광수      비고양이 2006/10/18 1547
32  거울의 원리      비고양이 2006/09/15 1529
31  사람아 무엇을 비웠느냐 - 법정스님  [2]    비고양이 2006/09/10 1914
30  살다보니 마음이 편한 사람이 좋다      비고양이 2006/09/10 1805
29  내 삶의 주소는 정확한가 - 이정하      비고양이 2006/09/06 1460
28  마음이야기  [1]    비고양이 2006/07/09 1766
27  그냥 친구와 진짜 친구      비고양이 2006/07/07 1853
26  아버지가 아들에게 보내는 삶의 지혜      비고양이 2006/06/23 1707
25  오늘은 쉬십시오 - 작자미상      비고양이 2006/05/02 1762
24  다시 시작하려는 당신을 위하여 - 김종원      비고양이 2006/03/28 1615
23  한 잎의 女子- 오규원      신인선 2006/01/17 1679
22  발밑에 떨어진 행복부터 줍기 - 틱낫한      비고양이 2005/01/12 2362
21  아픈 마음 풀어주기      비고양이 2005/01/11 2470
20  행운의 시기를 아는 방법      비고양이 2005/01/10 2247
19  기회는 비전의 사람을 찾는다 - 이한규      비고양이 2005/01/09 1776
18  매일 날씨가 좋으면 사막이 된다  [1]    비고양이 2005/01/08 2098
17  실패가 끝은 아닙니다 - 릭 워렌      비고양이 2005/01/08 1945
16  우리는 서로 다르고 각자가 다 특별합니다      비고양이 2005/01/08 1898
15  모든 일이 잘 풀릴 것입니다      비고양이 2005/01/07 1866
14  당신은 축복받은 사람입니다  [2]    비고양이 2005/01/05 2172
13  기억하세요. 혼자가 아니란 것을      비고양이 2005/01/04 1970
12  슬픔의 치유를 위하여      비고양이 2005/01/04 1668
11  고통의 밑거름      비고양이 2005/01/03 1465
10  힘이 되는 이야기      비고양이 2005/01/03 1801
9  희망을 버리지 않는다면      비고양이 2005/01/02 1861
 한번만 읽어 주세요      비고양이 2005/01/02 2386
7  세상은 보는대로 존재한다 - 이시형      비고양이 2005/01/01 2082
6  니키 - 빌 샌더즈      비고양이 2005/01/01 1492
5  가족의 어원 - 쉼터: 박성철      비고양이 2005/01/01 1711
4  나를 사랑하는 이가 있기에  [1]    비고양이 2004/12/26 2201
3  절망은 없다      비고양이 2004/12/23 1804
2  살아있다는 것은      비고양이 2004/12/23 2017
1  켄터키 후라이드 치킨과 105달러      비고양이 2004/12/22 1891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Oldies
 
 
 
Copyright ⓒ raincat.pe.kr All rights reserved. since 1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