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숨어있기 좋은 집 ▒ 휴대폰 케이스
HOME     SINCE 1999    [ ]    [ ]
     좋은시   │    좋은글   │    레인   │    게시판   │    etc

  
    

           힘이되는 글
           좋은 글
           머피의 법칙
 



세상은 보는대로 존재한다 - 이시형

이름
:  비고양이  (Homepage) 작성일 : 2005-01-01 22:36:49  조회 : 2051 


세상은 보는대로 존재한다 - 이시형



신발 사러 가는 날 길에 보이는 건 모두 신발 뿐이다.
길가는 모든 사람들의 신발만 눈에 들어온다.
사람 전체는 안중에도 없다. 미장원을 다녀오면
모든 사람의 머리에만 시선이 집중된다.
그외엔 아무것도 안보인다.
그런가하면 그 반대 경우도 있다.
근처 도장방이 어디냐고 물어오면 나는 갑자기 멍해진다.
어디서 본듯도 한데 도무지 생각이 나질 않는다.
바로 회사앞에 있는 그 도장방을 아침저녘 지나다니면서도
도대체 기억속에는 남아있질 않는 것이다.
마치 그집은 이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거나 다름없다.

사실이 그렇다.
세상은 내마음 끌리는대로 있기 때문이다.
조화도 그게 가짜인줄 알때까진 진짜꽃이다.
빌려온 가짜 진주 목걸이를 잃어버리고는 그걸 진짜로 갚으려고
평생을 고생한 모파상의 어느 여인의 이야기도 이에서 비롯된다.
세상은 내가 보는대로 있기 때문이다.

세상은 있다고 또 다 보이는 것도 아니다.
있는게 다보인다면 대뇌중추는 너무 많은 자극의 홍수에 빠져
착란에 빠지게 될꺼다. 그러기에 대뇌는 많은 자극중에 몇가지만을
선택적으로 받아들인다. 선택의 기준은 그때 그때의 대뇌의
튠(TUNE)에 따라 달라진다.

정말 그 모든 걸 다 받아들여지게 된다면 나같이 머리나쁜 사람은
어쩌란 말인가, 고로 세상은 공평하다.

신나게 기분좋은 아침엔 날마다 다니는 출근길도 더 넓고
명랑해보인다. 그래서 휘파람이라도 절로 나오는 튠이 될땐
슬픈 것들은 아에 눈에도 귀에도 들어오질 않는다.
그러기에 내가 웃으면 세상이 웃는다고 하지 않던가...

세상은 우리가 보는것만 보인다.
해변에 사는 사람에겐 바다가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어느저녘, 문득 바라다본 수평선에 저녘달이 뜨는 순간,
아 ∼ 그때서야 아름다운 바다의 신비에 취하게 될 것이다.

세상은 내가 느끼는 것만이 보이고,
또 보이는 것만이 존재한다.
우린 너무나 많은 것들을 그냥 지나치고 있다.
느끼질 못하고 보지 못하기 때문이다.
하늘이, 별이, 저녘놀이, 날이면 날마다 저리도 찬란히
열려 있는데도 우리는 그냥 지나쳐 버린다.

대신 우린 너무 슬픈 것들만 보고 살고 있다.
너무 언짢은 것들만 보고 살고 있다.
그리고 속이 상하다 못해 좌절하고 자포자기까지 한다.
희망도 없는 그저 캄캄한 날들만 지켜보고 있다.
하지만 세상이 원래 어려운 것은 아니다.
어렵게 보기 때문에 어렵다.
그렇다고 물론 쉬운것도 아니다.
우리가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반컵의 물은 반이 빈 듯 보이기도 하고 반이 찬 듯 보인다.
비었다고 울든지, 찼다고 웃든지, 그건 자신의 자유요 책임이다.
다만 세상은 내가 보는 것만이 존재하고 또 보는대로 있다는
사실만은 명심해야겠다.
내가 보고 싶은대로 존재하는 세상이 그래서 좋다.
비바람치는 캄캄한 날에도 저 시커먼 먹구름장을 꿰뚫어볼 수 있는
여유의 눈이 있다면, 그위엔 찬란한 태양이 빛나는 평화스런 나라가
보일 것이다.

세상은 보는대로 있다. 어떻게 보느냐...
자신의 책임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59  꿈은 반드시 기록하십시오 - 마이클 핸슨      비고양이 2010/07/13 10248
58  두 가지만 주소서      비고양이 2010/02/02 8466
57  이기는 사람과 지는 사람 - J.하비스      비고양이 2009/10/27 5434
56  들은 귀는 천년이요, 말한 입은 사흘이다 - 좋은생각  [1]    비고양이 2009/07/20 5104
55  말없이 사랑합시다 - J. S갈로  [1]    비고양이 2008/10/20 5961
54  만남보다 더 아름다운 이별 - 최복현      비고양이 2007/10/03 3919
53  무지개 원리  [1]    비고양이 2007/07/01 3575
52  신입사원의 사직서      비고양이 2007/06/10 3184
51  내 마음에 작은 기쁨이 있다면  [2]    비고양이 2007/03/09 3815
50  당신도 누군가에게 힘이 되어 주는 사람      비고양이 2007/02/15 3392
49  말없이 사랑하여라      비고양이 2007/02/14 2772
48  끝까지 해보라 - 에드거 A 게스트  [1]    비고양이 2006/12/27 2253
47  가슴에 남는 좋은 느낌 하나      비고양이 2006/12/25 3036
46  행복한 동행 - 공복자      비고양이 2006/12/22 2887
45  낙천적인 생각 - 유응교      비고양이 2006/12/21 2328
44  마음에 사랑이 넘치면 - 이해인  [2]    비고양이 2006/12/19 2490
43  나를 사랑하는 방법 - 용혜원      비고양이 2006/12/13 6351
42  내 향기로운 삶을 위하여      비고양이 2006/12/13 5947
41  작은 노래 - 이해인      비고양이 2006/12/10 5814
40  솔직히 말해서 나는 - 김남주      비고양이 2006/12/07 5623
39  행복의 얼굴 - 김현승  [1]    비고양이 2006/12/07 5642
38  마음속에 있는 낡고 그리운 방 - 류시화      비고양이 2006/12/07 1846
37  좋은 사람에게는 8가지 마음이 있습니다      비고양이 2006/12/05 2685
36  가난한 마음의 행복      비고양이 2006/12/05 1818
35  행복이라는 나무 - 이정하      비고양이 2006/12/05 1726
34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 김현태  [2]    비고양이 2006/11/28 2068
33  글에도 마음씨가 있습니다 - 오광수      비고양이 2006/10/18 1520
32  거울의 원리      비고양이 2006/09/15 1501
31  사람아 무엇을 비웠느냐 - 법정스님  [2]    비고양이 2006/09/10 1885
30  살다보니 마음이 편한 사람이 좋다      비고양이 2006/09/10 1775
29  내 삶의 주소는 정확한가 - 이정하      비고양이 2006/09/06 1433
28  마음이야기  [1]    비고양이 2006/07/09 1739
27  그냥 친구와 진짜 친구      비고양이 2006/07/07 1824
26  아버지가 아들에게 보내는 삶의 지혜      비고양이 2006/06/23 1678
25  오늘은 쉬십시오 - 작자미상      비고양이 2006/05/02 1733
24  다시 시작하려는 당신을 위하여 - 김종원      비고양이 2006/03/28 1589
23  한 잎의 女子- 오규원      신인선 2006/01/17 1652
22  발밑에 떨어진 행복부터 줍기 - 틱낫한      비고양이 2005/01/12 2334
21  아픈 마음 풀어주기      비고양이 2005/01/11 2438
20  행운의 시기를 아는 방법      비고양이 2005/01/10 2221
19  기회는 비전의 사람을 찾는다 - 이한규      비고양이 2005/01/09 1749
18  매일 날씨가 좋으면 사막이 된다  [1]    비고양이 2005/01/08 2069
17  실패가 끝은 아닙니다 - 릭 워렌      비고양이 2005/01/08 1917
16  우리는 서로 다르고 각자가 다 특별합니다      비고양이 2005/01/08 1870
15  모든 일이 잘 풀릴 것입니다      비고양이 2005/01/07 1833
14  당신은 축복받은 사람입니다  [2]    비고양이 2005/01/05 2144
13  기억하세요. 혼자가 아니란 것을      비고양이 2005/01/04 1941
12  슬픔의 치유를 위하여      비고양이 2005/01/04 1640
11  고통의 밑거름      비고양이 2005/01/03 1451
10  힘이 되는 이야기      비고양이 2005/01/03 1787
9  희망을 버리지 않는다면      비고양이 2005/01/02 1832
8  한번만 읽어 주세요      비고양이 2005/01/02 2356
 세상은 보는대로 존재한다 - 이시형      비고양이 2005/01/01 2051
6  니키 - 빌 샌더즈      비고양이 2005/01/01 1477
5  가족의 어원 - 쉼터: 박성철      비고양이 2005/01/01 1699
4  나를 사랑하는 이가 있기에  [1]    비고양이 2004/12/26 2188
3  절망은 없다      비고양이 2004/12/23 1796
2  살아있다는 것은      비고양이 2004/12/23 2008
1  켄터키 후라이드 치킨과 105달러      비고양이 2004/12/22 1883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Oldies
 
 
 
Copyright ⓒ raincat.pe.kr All rights reserved. since 1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