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숨어있기 좋은 집 ▒ 휴대폰 케이스
HOME     SINCE 1999    [ ]    [ ]
     좋은시   │    좋은글   │    레인   │    게시판   │    etc

  
    

           힘이되는 글
           좋은 글
           머피의 법칙
 



니키 - 빌 샌더즈

이름
:  비고양이  (Homepage) 작성일 : 2005-01-01 22:33:19  조회 : 1477 


니키 - 빌 샌더즈


'두려움과 진정으로 맞서 싸울 때 당신은 힘과 경험과 자신감을 얻는다.
당신은 당신이 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그 일을 해야만 한다'

-엘리노어 루즈벨트-




그 숙녀의 이름은 니키다.
그녀는 우리 집이 있는 길 아래쪽에 산다.
나는 지난 수년 동안 이 어린 숙녀에게서 인생의 많은 교훈을 얻었다.
그녀의 이야기는 나뿐 아니라 많은 사람을 감동시켰으며,
삶에서 힘들 때마다 나는 그녀가 가진 용기에 대해 생각하곤 한다.

불행은 그녀가 중학교 1학년일 때 의사의 진단과 함께 시작되었다.
그녀의 가족이 염려하던 것이 현실로 나타났다.
의사의 진단은 백혈병이었다.
그후 수개월 동안 니키는 정기적으로 병원을 다녔다.
수백 번도 넘는 검사와 주사와 채혈이 이어졌다.
그 다음에는 화학요법이 뒤따랐다.

그것으로 인해 생명은 연장할 수 있었지만
니키는 머리카락을 잃기 시작했다.
불과 중학교 1학년밖에 되지 않았는데 머리카락이 빠진다는 것은
너무도 비참한 일이다. 그것도 사춘기에 접어들기 시작한 여학생이!
한번 빠진 머리카락은 다시는 자라지 않았다.
식구들은 걱정을 하기 시작했다.

2학년이 되기 전 여름에 니키는 가발을 샀다.
가발은 불편하고 머리에 상처까지 주었지만
니키는 그것을 쓰고 다녔다.
니키는 학교 안에서 매우 유명한 학생이었다.
수많은 학생들이 니키를 좋아했었다.
그녀는 치어리더였고, 항상 친구들에 둘러싸여 있었다.

그러나 이제 상황이 달라졌다.
가발을 쓴 그녀는 아무래도 이상하게 보일 수밖에 없었다.
아이들이 어떤지 당신도 잘 알 것이다.
어쩌면 우리들도 마찬가지로 행동했을 것이라는 생각이든다.
때로 우리는 불행에 처한 누군가를 놀리고 장난을 친다.
그러면서 묘한 쾌감을 느낀다.
그것이 당사자에게는 말할 수 없이 큰 고통인 줄 알면서도 말이다.

2학년이 되고 나서 처음 이주일 동안 아이들은
뒤에서 열 번도 넘게 니키의 가발을 벗기며 장난을 쳤다.
당황한 니키는 몸을 숙여 두려움에 떨면서 가발을 다시 쓰곤했다.
그리고는 눈물을 닦으며 교실로 들어갔다.
아무도 그녀의 편이 되어 주지 않는 이유를 니키는 알 수가 없었다.
이런 상황이 보름 동안 고통스럽게 계속되었다.
마침내 니키는 더 이상 참을 수 없다고 부모에게 말했다.
부모는 니키에게 말했다.

"학교에 가기 싫으면 집에 있거라. "

생각해 보라.
중학교 2학년인 당신의 딸이 지금 백혈병으로 죽어 가고 있다면
3학년으로 진급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그 아이에게 조금이라도 행복과 마음의 평화를 주는 것이
오히려 중요한 일이다.

니키는 어느 날 나에게 말했다.
"머리가 빠지는 것은 아무것도 아녜요. 그건 참을 수 있어요."
그녀는 심지어 인생이 끝나는 것까지도
자신에게는 중요한 게 아니라고 했다.

"그것 역시 난 참을 수 있어요.
하지만 친구를 잃는 것이 어떤 건지 아세요?
내가 복도를 걸어가면 마치 모세가 바다를 가르듯이
아이들이 양쪽으로 갈라진다고 상상해 보세요.
내가 다가오고 있다는 그 사실 때문에 말예요.
또 모두가 좋아하는 피자가 나오는 날 학교 식당으로 들어가면
나 때문에 아이들은 반쯤 먹다 말고 자리를 뜨죠.
그들은 더 이상 배가 고프지 않다고 말해요.
하지만 사실은 내가 같은 테이블에 앉으니까 달아나는 것뿐이에요.

수학 시간에는 아무도 내 옆자리에 앉으려 하지않고,
내가 쓰는 학교 사물함의 왼쪽 오른쪽 칸은 늘 비어 있어요.
가발 을 쓴 이상한 여자애.
기이한 병을 앓고 있는 애와 나란히 사물함을 쓰기 싫다는 이유 때문에
아이들은 다른 애의 사물함에다 책을 포개 놓죠.
내 병이 전염성이 있는 것도 아닌데 말예요.

그런데 내가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이 친구라는 사실을
아이들은 모르는 걸까요?
하나님을 믿는다면 영원한 삶이 무엇이라는 걸 알기 때문에
난 죽는 게 두렵진 않아요.
머리칼이 빠지는 것도 아무것도 아녜요.
하지만 친구를 잃는다는 건 정말 견딜 수 없는 일이 에요."

니키는 학교를 가지 않고 집에만 있을 생각이었다.
그런데 주말이 됐을 때 어떤 변화가 찾아왔다.
니키는 우연히 초등 학교 6학년과 중학교 1학년인
두 소년에 대해 듣게 되었다.
그들의 이야기가 니키에게 큰 용기를 주었다.

중학교 1학년인 소년은 알칸사스 주에 살고 있는데
학교에 갈 때 호주머니 속에 작은 신약 성경을 넣고 다녔다.
어느 날 세 명의 소년이 다가와 성경책을 움켜잡으며 말했다.

"너 계집애지? 종교는 계집애들이나 관심 갖는 거야.
기도는 계집애들이나 하는 거라구.
다시는 이 성경책을 학교에 갖고 오지마."

그러자 소년은 그 중 가장 등치가 큰애에게 성경책을 건네주며 말했다.
"너라면 단 하루라도 이 성경책을 들고 학교를 다닐 수 있겠어?
어디 그럴 만한 용기가 있는지 보여 줘."
그 결과 소년은 세 명의 친구를 갖게 되었다.

니키에게 용기를 준 그 다음 이야기는
오하이오에 사는 초등 학교 6학년의 지미 마스터디노라는 소년이었다.
지미는 캘리포니아 주의 공식 표어가 '유레카(아르키메데스가
왕관의 순금도를 재는 방법을 발견했을 때 지른 소리.'알았다'는 뜻)라는
사실을 알았다.
그리고 자신이 사는 오하이오 주가 아무런 공식 표어도
갖고 있지 않은 것에 불만을 느꼈다.

그래서 지미는 여섯 단어로 된,
삶을 변화시킬 수 있는 문장 하나를 생각해 냈다.
그는 그 표어를 시민들에게 보여 주며
혼자서 충분한 양의 서명을 받아 냈다.
수많은 청원서와 함께 지미는 그것을 주지사에게 제출했다.
그 결과 오늘날 초등 학교 6학년 소년의 용기 덕분에,
오하이오 주는
'하나님과 함께라면 모든 것이 가능하다
All Thingsare Possible with God' 는 공식 표어를 갖게 되었다.

니키는 새로운 용기를 얻었다.
다음 주 월요일 아침 니키는 가발을 머리에 썼다.
그리고 가능한 한 예쁜 옷을 차려 입었다. 그녀는 부모에게 말했다.

"난 오늘 학교에 갈 거예요, 학교에 가서 할 일이 있어요."
딸의 머릿속에 무슨 생각이 들어 있는지 알 길 없는 부모는
걱정이 되었다. 더 나쁜 상황이 일어나지 않을까 두렵기도 했다.
하지만 부모는 아무 말 없이 니키를 학교까지 태워다 주었다.
지난 몇 주일 동안 니키는 차에서 내릴 때마다
엄마와 아빠를 껴안고 키스를 하곤 했었다.
그것은 다른 아이들이 보기에는 흔치 않은 행동이었다.
아이들이 놀려댔지만 니키는 그런 행동을 멈추지 않았었다.
하지만 오늘은 달랐다.
니키는 전과 마찬가지로 부모를 껴안고 키스를 하긴 했지만,
차에서 내리자마자 조용히 뒤돌아 서서 말했다.

"엄마, 아빠. 내가 오늘 무슨 일을 하려는지 알아맞춰 보세요."
니키의 눈에는 눈물이 어려 있었다.
하지만 그 눈물은 기쁨과 생명에의 의지에서 나오는 눈물이었다.
그렇다. 앞으로의 일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지만
니키에게는 살아야 할 이유가 있었다.

부모가 물었다.
"왜 그러니, 얘야?
니키는 말했다.
"오늘 난 누가 나의 진정한 친구인지 찾아낼 거예요.
누가 나와 가장 친한 친구인지 알아낼 거예요."

그렇게 말하고 나서 니키는 가발을 벗어 자동차의 뒷좌석에 내려놓았다.
"진정한 친구라면 나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 줄 거예요.
그렇지 않으면 나를 받아들이는 게 아니거든요.
나에겐 시간이 얼마 없어요.
죽기 전에 누가 나의 진정한 친구인지 알아야만 해요."

니키는 학교를 향해 걸어갔다.
두 걸음을 걸어간 뒤 니키는 다시 부모를 뒤돌아보며 말했다.
"저를 위해 기도해 주세요."
부모는 말했다.
"물론 하구말구."
니키는 6백 명의 학생들 속으로 당당하게 걸어 들어갔다.
니키의 아버지가 뒤에서 말했다.
"저 애가 바로 진짜 내 딸이야."

그날 기적이 일어났다.
니키가 운동장을 지나 교실로 들어가는 동안
아무도 니키를 못 살게 굴지 않았다.
단 한 명도 진정한 용기를 가진 이 소녀를 놀릴 수가 없었다.

니키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자기 자신이 되어야 한다는 단순한 진리를 가르쳤다.
신이 준 자신의 능력을 사용하고,
불확실한 삶과 고통과 두려움 속에서도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것의 편에 서는 것이야말로
삶을 사는 진정한 길임을 일깨워 주었다.

그후 니키는 고등학교를 졸업했다.
그리고 얼마 후에는 다들 불가능할 것처럼 여겼던 결혼까지 하게 되었다.
니키는 지금 자랑스런 딸아이의 엄마이며.
그 아이의 이름은 내 막내딸의 이름과 같은 에밀리다.
삶에서 불가능하게 생각되는 것이 내 앞에 닥쳐을 때마다
나는 니키를 생각하고 다시금 용기를 얻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59  꿈은 반드시 기록하십시오 - 마이클 핸슨      비고양이 2010/07/13 10250
58  두 가지만 주소서      비고양이 2010/02/02 8468
57  이기는 사람과 지는 사람 - J.하비스      비고양이 2009/10/27 5435
56  들은 귀는 천년이요, 말한 입은 사흘이다 - 좋은생각  [1]    비고양이 2009/07/20 5105
55  말없이 사랑합시다 - J. S갈로  [1]    비고양이 2008/10/20 5961
54  만남보다 더 아름다운 이별 - 최복현      비고양이 2007/10/03 3919
53  무지개 원리  [1]    비고양이 2007/07/01 3575
52  신입사원의 사직서      비고양이 2007/06/10 3185
51  내 마음에 작은 기쁨이 있다면  [2]    비고양이 2007/03/09 3815
50  당신도 누군가에게 힘이 되어 주는 사람      비고양이 2007/02/15 3393
49  말없이 사랑하여라      비고양이 2007/02/14 2773
48  끝까지 해보라 - 에드거 A 게스트  [1]    비고양이 2006/12/27 2253
47  가슴에 남는 좋은 느낌 하나      비고양이 2006/12/25 3036
46  행복한 동행 - 공복자      비고양이 2006/12/22 2887
45  낙천적인 생각 - 유응교      비고양이 2006/12/21 2328
44  마음에 사랑이 넘치면 - 이해인  [2]    비고양이 2006/12/19 2492
43  나를 사랑하는 방법 - 용혜원      비고양이 2006/12/13 6351
42  내 향기로운 삶을 위하여      비고양이 2006/12/13 5948
41  작은 노래 - 이해인      비고양이 2006/12/10 5814
40  솔직히 말해서 나는 - 김남주      비고양이 2006/12/07 5623
39  행복의 얼굴 - 김현승  [1]    비고양이 2006/12/07 5642
38  마음속에 있는 낡고 그리운 방 - 류시화      비고양이 2006/12/07 1847
37  좋은 사람에게는 8가지 마음이 있습니다      비고양이 2006/12/05 2686
36  가난한 마음의 행복      비고양이 2006/12/05 1818
35  행복이라는 나무 - 이정하      비고양이 2006/12/05 1726
34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 김현태  [2]    비고양이 2006/11/28 2070
33  글에도 마음씨가 있습니다 - 오광수      비고양이 2006/10/18 1521
32  거울의 원리      비고양이 2006/09/15 1501
31  사람아 무엇을 비웠느냐 - 법정스님  [2]    비고양이 2006/09/10 1886
30  살다보니 마음이 편한 사람이 좋다      비고양이 2006/09/10 1777
29  내 삶의 주소는 정확한가 - 이정하      비고양이 2006/09/06 1434
28  마음이야기  [1]    비고양이 2006/07/09 1739
27  그냥 친구와 진짜 친구      비고양이 2006/07/07 1825
26  아버지가 아들에게 보내는 삶의 지혜      비고양이 2006/06/23 1678
25  오늘은 쉬십시오 - 작자미상      비고양이 2006/05/02 1733
24  다시 시작하려는 당신을 위하여 - 김종원      비고양이 2006/03/28 1589
23  한 잎의 女子- 오규원      신인선 2006/01/17 1653
22  발밑에 떨어진 행복부터 줍기 - 틱낫한      비고양이 2005/01/12 2334
21  아픈 마음 풀어주기      비고양이 2005/01/11 2438
20  행운의 시기를 아는 방법      비고양이 2005/01/10 2221
19  기회는 비전의 사람을 찾는다 - 이한규      비고양이 2005/01/09 1749
18  매일 날씨가 좋으면 사막이 된다  [1]    비고양이 2005/01/08 2069
17  실패가 끝은 아닙니다 - 릭 워렌      비고양이 2005/01/08 1917
16  우리는 서로 다르고 각자가 다 특별합니다      비고양이 2005/01/08 1871
15  모든 일이 잘 풀릴 것입니다      비고양이 2005/01/07 1834
14  당신은 축복받은 사람입니다  [2]    비고양이 2005/01/05 2144
13  기억하세요. 혼자가 아니란 것을      비고양이 2005/01/04 1941
12  슬픔의 치유를 위하여      비고양이 2005/01/04 1640
11  고통의 밑거름      비고양이 2005/01/03 1451
10  힘이 되는 이야기      비고양이 2005/01/03 1787
9  희망을 버리지 않는다면      비고양이 2005/01/02 1833
8  한번만 읽어 주세요      비고양이 2005/01/02 2356
7  세상은 보는대로 존재한다 - 이시형      비고양이 2005/01/01 2052
 니키 - 빌 샌더즈      비고양이 2005/01/01 1477
5  가족의 어원 - 쉼터: 박성철      비고양이 2005/01/01 1699
4  나를 사랑하는 이가 있기에  [1]    비고양이 2004/12/26 2189
3  절망은 없다      비고양이 2004/12/23 1796
2  살아있다는 것은      비고양이 2004/12/23 2008
1  켄터키 후라이드 치킨과 105달러      비고양이 2004/12/22 1883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Oldies
 
 
 
Copyright ⓒ raincat.pe.kr All rights reserved. since 1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