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태어난 날의 탄생화는 무엇일까요?              [ - BACK - ]


식물명: 제비꽃
꽃   말: 성실, 겸손, 사랑
과   명: 제비꽃과의 여러살이풀
개화기: 4월~5월
분포: 한국, 중국, 일본, 시베리아 동부
원산지: 유럽, 아시아


장수꽃·병아리꽃·오랑캐꽃·씨름꽃·앉은뱅이꽃·자화지정(紫花地丁)이라고도 한다. 들에서 흔히 자란다. 높이 10cm 내외이다. 원줄기가 없고 뿌리에서 긴 자루가 있는 잎이 자라서 옆으로 비스듬히 퍼진다. 잎은 긴 타원형 바소꼴이며 끝이 둔하고 가장자리에 둔한 톱니가 있다. 꽃이 진 다음 잎은 넓은 삼각형 바소꼴로 되고 잎자루의 윗부분에 날개가 자란다.

꽃은 4∼5월에 잎 사이에서 꽃줄기가 자라서 끝에 1개씩 옆을 향하여 달린다. 꽃빛깔은 짙은 붉은빛을 띤 자주색이고 꽃받침잎은 바소꼴이나 끝이 뾰족하며 부속체는 반원형으로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꽃잎은 옆갈래조각에 털이 있으며 커다란 꿀주머니가 있다. 열매는 삭과로서 6월에 익는다.

어린 순은 나물로 먹는다. 풀 전체를 해독·소염·소종·지사·최토·이뇨 등의 효능이 있어 황달·간염·수종 등에 쓰이며 향료로도 쓰인다. 유럽에서는 아테네를 상징하는 꽃이었으며 로마시대에는 장미와 더불어 흔히 심었다. 그리스도교 시대에는 장미·백합과 함께 성모께 바치게 되었는데 장미는 아름다움을 나타내고 백합은 위엄을 나타내며 제비꽃은 성실과 겸손을 나타낸다고 하였다.

출처 - 두산세계대백과 EnCyber



꽃에 관한 이야기

제비꽃으로 목걸이를 만들어 성모 마리아의 제단을 장식하는 것은 예수가 매달렸던 십자가의 그림자가 이 꽃에 드리워졌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제비꽃은 슬픔의 꽃.
기독교 교회의 장례에는 보라색 옷을 입습니다.
미망인 몸에 다는 것도 보랏빛 수정.
모두 제비꽃의 빛깔에서 얻은 발상이라고 합니다.



꽃점

당신은 사려깊고 지혜가 있는 것이 매력이니 승부에 연연하는 것은 어울리지 않습니다.


- BACK -


숨/어/있/기/좋/은/집